나경원 “가족 증인 채택 양보ㆍ5일 뒤 개최”
민주당 “수용 못 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가족 증인 채택 양보ㆍ5일 뒤 개최’안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및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 제안을 수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어렵다”고 답했다.

한국당이 가족 증인 양보 카드를 앞세워 당초 합의한 2~3일 인사청문회를 늦추는 것은 조국 청문회 국면을 장기화하려는 포석이라는 게 민주당의 판단으로 보인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민주당이 이미 일정과 관련해 한 번 양보했고, 이례적으로 장관 청문회를 이틀 잡으며 법과 원칙에 벗어나는 절차까지 대승적으로 수용한 점을 상기하라”며 “가족을 빌미로 후보를 압박하는 행위와 시간을 끌며 진실을 봉쇄하려는 의도에 말려들지 않겠다”고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민주당이 문제 삼는 가족, 증인 모두 양보할 테니 모두 의결해서 법대로 청문회를 하자”고 제안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 의결해서 오늘 하는 건 '청문 쇼'다. 국회가 해야 할 책무를 제대로 하지 않는 것”이라며 “저희가 민주당이 그토록 강조한 증인을 양보한 이상 변명하지 말고 오늘 청문회에 대해 의결하고 오늘로부터 5일 지난 후에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