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 개최 촉구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여야가 당초 합의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지금이라도 열어달라고 국회에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저는 오늘 여기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아닌 여야가 합의한 대로 국회에 출석해 장관 후보자로서 청문회를 통해 검증받을 수 있기를 바랐지만, 지금 이 시각까지도 연락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여야가 합의정신에 따라 인사청문회 개최를 결정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면서 “오늘이라도 기회를 주신다면 국민들 앞에서 그간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소상히 말씀 드리고 추진할 정책에 대해서도 말씀 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않는다면 국민 앞에서 소명할 기회는 어떻게 만들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조금 고민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또 ‘딸을 논문 제1저자로 등재한 교수 아들이 서울법대에서 인턴을 한 사실이 드러났는데 이에 관여한 바 없느냐’, ‘장관직을 유지하며 검찰 수사를 받는 건 부적절하다고 했는데 그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