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기술로 자율주행 검증 프로그램 국산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독자기술로 자율주행 검증 프로그램 국산화

입력
2019.08.29 03:00
0 0

KAIST 출신의 인재들로 구성된 (주)모라이(공동대표 정지원, 홍준)는 자율주행 검증 시뮬레이터를 개발하는 벤처기업이다.

현재 국내에선 유일하게 독자기술로 자율주행 검증 시뮬레이터를 개발, 외산 시뮬레이터에 의존하던 업계의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

이 시뮬레이터는 안전 문제를 비롯해 실차량으로 달성이 불가능한 양의 테스트, 방대한 양의 지도데이터 등 현실 검증에 한계가 있는 영역을 검증하는 프로그램이다.

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를 실차량과 연동하는 대신, 시뮬레이터 속의 차량 및 센서와 연동해 가상으로 시험 주행과 검증을 수행한다.

실차량과 동일한 인터페이스를 지원해 소프트웨어 종류와 관계없이 손쉽게 연동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특정 기능에 한정적인 외산 시뮬레이터보다 자율주행에 필요한 기능을 더욱 포괄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특히, 우리나라의 도로상황 등을 그대로 모사해 현실과 동일한 조건을 제공하고 있으며, 고객사에 따른 맞춤형 시뮬레이터를 제공하고 있어 성장가능성도 높다는 평이다.

이미 한국과학기술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현대엠엔소프트 등과 시뮬레이터 외주계약을 체결했고, 네이버, 현대자동차에선 전략적인 투자를 할 정도로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정지원, 홍준 대표는 “현재 교육·학습용 시뮬레이터를 판매 중”이라며, “추후 개발용 시뮬레이터 보급을 통해 자율주행 연구에 기여해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