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는 트위터에 “가짜뉴스” 주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덴마크령 그린란드 매입 요청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최근 덴마크 방문일정을 연기해 비난을 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번에는 핵폭탄을 터트려 허리케인을 저지하자는 발상을 내놓았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가짜뉴스’라고 일축했다.

26일 미국의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허리케인 상륙 예보 관련 브리핑을 받는 자리에서, 아프리카 해안에서 형성돼 대서양을 건너 미국을 위협하는 허리케인을 저지하기 위해 허리케인의 눈에 핵폭탄을 터트려 이를 무력화하자는 방안을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방안은 국토안보부와 국가안보회의(NSC) 관리들에게 정식으로 전해졌으며, 매체는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받아 적은 메모를 인용했다고 설명했다. 메모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허리케인의 미 본토 상륙에 앞서 핵 사용 방안을 제시했으며, 당시 브리핑 현장에선 많은 참석자가 이러한 발상과 질의에 당혹해 했다고 악시오스는 전했다.

이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프랑스를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악시오스 보도는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나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며 “그저 또 다른 가짜뉴스!”라고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에도 허리케인을 막기 위해 ‘무력’을 사용하자는 제안을 한 적이 있다. 앞서 2017년 NSC 메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에도 허리케인 무력화를 위해 폭탄을 사용하자고 제의했다. 하지만 이때 트럼프 대통령은 핵을 언급하지는 않았다. 허리케인의 대류현상을 막기 위한 핵폭탄 투하 방안은 앞서 1950년대 아이젠하워 행정부 당시 제기된 바 있다.

언뜻 설득력이 있어 보이는 핵폭탄을 이용한 허리케인 무력화 방안은 일단 안전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실현 가능성이 없다. 미 국립해양대기국은 앞서 “핵폭탄을 터트려도 허리케인을 변화시키지 못하며, 이로 인해 방사능 낙진이 확산되면 거대한 환경 재난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앞서 “허리케인에 핵폭탄을 터트리면 미국과 구소련이 체결했던 평화적 핵실험 조약에 위배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상은 위험할 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질서를 위협하기 때문에 실현될 수 없다는 것이다.

김소연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