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의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 전경.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신관 증축 1주년을 맞은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이 수도권 인구의 절반이 방문하는 등 사계절 쇼핑 명소로 자리잡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은 증축 이후 지난해 8월 30일부터 올해 8월 25일까지 1년여간 약 1,400만명이 매장을 찾았다. 수도권 인구(약 2,600만명) 두 명 중 한 명이 김포점을 찾은 셈이다. 이는 증축 전 연간 900만명보다 55% 늘어난 수치다.

현대백화점은 이러한 인기 비결을 “쇼핑몰 형태로 증축한 신관으로 사계절 고객이 찾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기존 교외형 아울렛은 날씨와 계절의 영향을 받는 반면, 증축된 신관은 이러한 영향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증축 후 교외형 아울렛 비수기로 꼽히는 겨울(12~2월)과 여름(6~8월)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74.1%, 61.7% 신장했다.

특히 연간 매출에서 비수기로 여겨지던 여름∙겨울 시즌 매출이 크게 늘었다. 신관 증축 전에는 봄·가을(62.2%) 매출이 여름·겨울(37.8%) 매출을 크게 앞섰지만, 증축 후에는 봄·가을(50.9%)과 여름·겨울(49.1%) 매출이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사계절 매출이 고르게 분포된 것이다.

더불어 신관 증축 후 평일(월~금요일) 매출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전체의 48.5%로 증축 전의 25.1%보다 크게 늘었다. 현대백화점 측은 이에 “김포점은 지난해 매출이 4,200억원을 기록해 올해 목표치인 4,700억원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언급했다.

현대백화점은 김포점 증축 1주년을 기념해 오는 30일부터 내달 29일까지 200여개 브랜드를 기존 아울렛 판매가에서 10∼30% 추가 할인하고, 하와이 여행상품권 등을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