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인민회의 때까지 발사 전망 
 “北, 핵ㆍ미사일보다 재래식 무기에 관심”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1일 보도한 '대구경조종방사포'(왼쪽 사진). 오른쪽은 지난 24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 연합뉴스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29일 북한 최고인민회의 때까지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계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최근 북한이 핵ㆍ미사일 보다는 재래식 전력에 집중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을 앞두고 핵무장을 해제했을 때 체제 유지를 위해 재래식 억지력을 강화하려 한다는 분석이다.

김 의원은 26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북한은 (시험용 미사일 발사를) 29일 최고인민회의로 가는 과정의 중요한 이벤트로 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미사일이 얼마나 남아 있는지 모르겠지만, 남아 있는 미사일을 다 쏜 후 29일 ‘우리가 핵이라는 보검은 내려놨으나 이렇게 위력적인 새로운 무기가 있으니 인민들은 안심해라’라는 메시지를 뿌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24일 북한이 함남 선덕에서 발사한 발사체는 북한이 얼마 전 발사한 ‘신형 대구경 조종방사포’의 업그레이드 버전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북한이 이튿날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동식 발사차량(TEL)과 발사관 등이 확인돼 지금껏 발사하지 않았던 신형 무기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포와 미사일의 경계선을 무너뜨린 새로운 재래식 무기”라고 설명하면서 “전세계 유례가 없는 신형 무기와 전법을 과시하는 걸 보면 북한이 최근 핵과 미사일 대신 재래식 무기 실험에 관심을 돌린 게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김종대 정의당 의원. 연합뉴스

일본이 이례적으로 한국 정부보다 먼저 탐지 내용을 발표한 것에 대해서는 “우리 군이 먼저 탐지했고, 속도나 궤도 등을 (일본보다) 더 정확하게 확인했다”며 “일본은 자세한 내용에 대해서는 분석을 못 한 채 알아냈다는 사실만 자랑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폐기에 불만을 품은 일본 정부가 ‘보여주기식’ 브리핑으로 독자적인 정보수집 능력을 과시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이날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이번 발사체에 대해 1988~93년 사이 개발한 구형 미사일을 재시험 발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북한이 초대형 방사포라고 발표했지만 기존 무기체계와 별반 다름이 없다”며 “최고각도를 97㎞로 발사한 것으로, 하나의 무기체계에 대해 다양한 각도를 가지고 전술을 구사했다”고 설명했다.

이소라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