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리 매킬로이가 26일 미국 애틀랜타에서 열린 PGA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활짝 웃고 있다. 애틀랜타=AP 연합뉴스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2018~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종전에서 우승했다.

매킬로이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ㆍ7,385야드)에서 열린 시즌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8언더파가 된 매킬로이는 2018~19시즌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을 1위로 마쳐 페덱스컵 우승 보너스 1,500만달러(약 181억원)를 받았다. 이 중 1,400만달러는 이날 지급되고 남은 100만달러는 은퇴 후 연금 형식으로 받게 된다.

매킬로이는 2016년 이후 3년 만에 페덱스컵 우승 트로피를 되찾았다. 2007년 창설된 페덱스컵에서 두 차례 시즌 챔피언에 오른 것은 2007년과 2009년 우승한 타이거 우즈(미국)에 이어 매킬로이가 두 번째다.

이번 시즌 신인으로 유일하게 투어 챔피언십에 진출한 임성재(21)는 최종 합계 이븐파로 출전 선수 30명 가운데 공동 19위로 대회를 마쳤다. 임성재는 신인 중 페덱스컵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가운데 투어 회원들의 투표로 정해지는 신인상 수상에 도전한다. 콜린 모리카와(미국)가 임성재의 경쟁자로 지목되고 있으며 임성재가 수상할 경우 아시아 국적의 선수 최초의 PGA 투어 신인왕이 된다.

PGA 투어는 2주간 짧은 비시즌을 보낸 뒤 9월12일 막을 올리는 밀리터리 트리뷰트로 2019~20시즌을 시작한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