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독도에서 실시된 ‘동해 영토수호 훈련’에 참가한 해군 특전요원들.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지 사흘째인 이날 해군은 독도에서 이틀간의 훈련을 시작했다. ‘독도 방어 훈련’의 이름을 바꾼 훈련으로, 참여 전력이 예년보다 2배가량 늘었다. 해군 제공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