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차원에서 총학 주관으로 격상
지난 23일 오후 8시 40분쯤 서울대 관악캠퍼스 아크로폴리스 광장 계단에 모인 서울대 재학생과 동문 등 약 500명이 ‘조국 STOP' 등이 적힌 피켓과 함께 촛불을 들고 있다. 조소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지난 23일 개최한 서울대 학생들이 오는 28일 2차 촛불집회를 연다. 개인들이 주도한 1차와 달리 2차 촛불은 학생들의 대표기구인 총학생회가 주관한다.

25일 1차 촛불집회 주최측과 서울대 총학생회는 28일 오후 8시30분 교내 아크로폴리스 광장에서 ‘조국 교수 STOP! 제2차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의 모교이자 현 직장인 서울대의 재학생과 졸업생 등 500여 명은 지난 23일 1차 촛불집회에 참가해 "법무부 장관 자격 없는 조국 교수는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조 후보자의 딸은 고려대 환경생태공학부 졸업 뒤 서울대 환경대학원 2학기를 마치고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다. 서울대에서는 1년간 한 과목을 수강하고 장학금 약 800만원을 받아 논란을 일으켰다.

1차 촛불집회 주최자인 홍진우 서울대 공과대학 화학생물공학부 대학원생은 “촛불집회 후원 모금에 250명 이상이 참여해 총 1,000만원 이상을 냈다”며 “모금은 25일 자정 종료 예정이고, 집회 비용을 제외한 금액은 학내 저소득층 학생 생활비 지원 장학금 ‘선한 인재 장학금’에 기부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대와 고려대에 이어 부산대도 28일 오후 6시 1차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은 조 후보자의 딸에게 6학기 내리 장학금을 줘 ‘황제 장학금’이란 지적을 받고 있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