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1시 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자리한 동·식물 체험관인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나 전시된 동·식물 일부를 태우고 약 1시간 20분 만에 119소방대에 의해 진화됐다. 장성소방서 제공

25일 오전 1시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위치한 앵무새 체험 동물원인 정글주애바나나에서 불이 났다.

이날 화재로 동물원 2,600㎡ 중 온실 건물 1,300㎡가량을 태워 소방서 추산 2억3,454만원의 재산피해를 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차 11대를 투입해 1시간20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심야 시간대에 불이 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사랑앵무새 2,350마리와 모란앵무새 100마리, 왕관앵무새 80마리, 금강앵무새 8마리 등 앵무새와 파충류 수십 마리가 죽었다.

정글주애바나나는 각종 식물과 국제 야생동물 멸종 위기 앵무새 등을 만지고 모이를 주는 이색 체험 동물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