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결제금 5천억원 조기 지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사 결제금 5천억원 조기 지급

입력
2019.08.25 11:53
0 0
이재현 CJ그룹 회장

CJ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8개 주요 계열사 산하 협력 중소기업 1만2,000여곳에 약 5,000억원의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평균 납품결제 대금 지급일보다 한 달 가량 미리 지급 되는 것이다.

지급 규모로 보면 CJ제일제당 1,300억원 CJ대한통운 1,200억원, CJ ENM 900억원, CJ 600억원 등이다. CJ프레시웨이, CJ푸드빌, CJ CGV, CJ헬로 등도 각각 최대 300억원까지 협력업체에 결제 대금을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CJ 그룹과 협력하는 중소기업 1만2,000여곳이 혜택을 받게 됐다. CJ그룹은 지난 2015년부터 대∙중소기업 상생과 내수 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협력사에 명절 결제대금을 평균 한 달 빨리 지급하고 있다.

CJ그룹 측은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