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ㆍ구제역 예방 위해
한국일보 자료사진.

농림축산식품부는 주변국에서 창궐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구제역 예방을 위해 오는 28일 전국 6,300여호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민관합동으로 일제 청소ㆍ소독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하계휴가기간 중 양돈관계자들의 해외 국가 방문에 따른 바이러스 등 오염원의 농장 내 유입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추진된다.

농식품부는 캠페인 당일 전국 남은음식물 급여농장(227호)과 구제역백신 항체양성률 미흡농당(334호), 밀집사육 단지 내 농장 등에 대해 농협 공동방제단, 시군 소독차량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소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소독캠페인 이행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양돈농장 아르피카돼지열병 담당관을 보내 소독상황과 구제역백신 접종여부 등 방역실태를 일제히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김대균 농식품부 구제역방역과장은 “돼지질병 유입 방지를 위해 양돈관계자는 해외 발생국가 방문을 자제하고, 소독과 불법축산물 반입 금지, 구제역 백신접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이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