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녀 특혜 입시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23일 오후 서울 고려대 안암캠퍼스 중앙광장에서 학생들이 조 후보자의 사퇴를 압박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

400여명이 참가한 집회에서 학생들은 마스크로 입을 가린 채 손팻말을 들고 조 후보자 딸의 대입 특혜 의혹과 관련한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류효진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