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축구부 감독이 학부모들로부터 뒷돈을 받고 성폭행까지 한 의혹이 제기된 서울 언남고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체육특기학교 지정 취소 등 강력한 제재를 검토하기로 했다. 해당 감독에게는 무기한 대기발령 조치를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서울시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 언남고 축구부 관련 후속조치 방안을 발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학교 축구부 감독 정종선씨에 대해 모든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대기발령 조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정씨는 지난해 축구팀 선수들의 학부모들로부터 신입생 환영비와 김장비 명목으로 수백만원에 달하는 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학교 측이 자체 조사 등을 통해 지난 2월 ‘주의’ 처분을 내렸지만, 이후 정씨가 학부모를 성폭행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자 서울시교육청은 이달 초 정씨에 대해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최대 30일인 대기발령 기간에 따라 정씨는 내달 6일 학교에 복귀할 예정이었다.

서울시교육청은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 모든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정씨에 대한 대기발령 조치를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시에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언남고에 대해 2020학년도 체육특기자 배정을 제한하고 체육특기학교 지정까지 취소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체육특기자 배정 제한이 확정되면 언남고는 내년 1학년 축구부 체육특기자가 배정되지 않는다. 체육특기학교 지정까지 취소될 경우 축구부 자체가 해체될 수도 있다. 다만 기존 축구부 재학생들의 전학을 고려해 실질적인 해체까지는 약 2~3년이 걸릴 것으로 교육청은 보고 있다. 교육청은 또 학교 운동부 지도자에 대한 전면적인 관리 방안을 포함한 관련 제도 개선안도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모든 비리 사실이 확인되면 정씨를 해임하고 그 결과를 교육부와 대한축구협회와 공유할 예정”이라며 “학교 운동부 지도자 관리 제도를 전면 개선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