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 단속기류에도 소신 발언…청년 민심에 발 빠르게 대응
“한국당, 조국 가족 공격 그쳐 주길…심해도 너무 심하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가 필요하다”며 작심 비판했다. 당내 청년을 대표하는 최연소 최고위원인 만큼 조 후보자의 딸 입시 논란이 청년층의 민심 이반으로 이어지자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김 최고위원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ㆍ최고위원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교육은 우리 사회의 격차 완화를 위한 수단이 돼야 하지만 현실은 부모 재력이 자녀 학력과 소득으로 되물림 된다”며 “적법, 불법 여부를 떠나 국민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으로, 조 후보자가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인사청문회에서 진실된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는 사학재단 웅동학원의 재산 사적 이용 논란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김 최고위원은 “웅동학원을 둘러싼 일련의 사안에 대해 비록 후보자가 직접 관여한 사실이 없어도 학원이사로서 무방하다고 할 수 없다”며 “이 부분도 후보자가 이사로서의 의무를 다했는지 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고 말했다.

사포펀드 투자 논란에 대해선 “고위공직에 있으면서 직무상 취득한 정보를 이용한 사실이 있는지 혹은 이용할 수 있는 개연성이 있었는지 청문회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청문회 일정에 합의해 주지 않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김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조 후보자 검증을 위해 법이 정한 청문 기한 내 인사청문회를 실시하도록 협조해야 한다”며 “의혹만 제기하고 인사청문회를 미루는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후보자 가족에 대한 공격과 비난도 그쳐주길 부탁한다. 선친 묘까지 파헤치는 일이 있는데 심해도 너무 심하다”며 “이건 여당 의원으로서가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 부탁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이 최근 당내 단속 기류에도 불구하고 소신 발언을 해 주목을 받았다. 민주당 내부에선 여론이 심상치 않게 흘러가자 ‘조 후보자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그러나 이번 사태로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청년층이 거세게 반발하자 사실상 당내 청년대표인 김 최고위원이 총대를 멘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청년을 대변하는 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 의장 자격으로 얘기한 것”이라면서도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