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오사카로 향하던 중
부모와 함께 탑승한 12세 승객
호흡 없는 상태서 의식 잃자
하임리히법 조치로 이물질 빼 내 ”
대한항공 B787-9 항공기. 제공 대한항공

대한항공 승무원들이 일본 오사카로 향하던 대한항공 기내에서 호흡 곤란으로 위중한 상태에 빠졌던 일본 어린이 승객을 30여분간의 응급조치로 회복시킨 사실이 전해졌다.

23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18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떠나 오사카로 향하던 대한항공 KE739편 B777-200 항공기 기내에서 비명소리와 함께 일본인 여자어린이 승객 A(12)양이 갑자기 호흡 곤란에 빠져 목을 부여잡았다.

A양은 얼굴색이 하얗게 변하면서 의식을 잃어갔고, 옆에 앉은 A양의 아버지는 딸의 입 속 이물질을 제거하려고 했으나 실패했다. 어머니는 큰 소리로 울먹이며 도움을 요청하기 시작했다.

이 소리를 듣고 자리로 달려온 승무원은 A양의 상태를 확인하고, 즉각 응급조치를 시작했다. 양 팔로 환자를 뒤에서 안아 배꼽과 명치 중간 사이의 공간을 세게 밀어 올리는 ‘하임리히법’으로 이물질 제거를 시도했다. 동시에 사무장은 기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의사가 있는지 안내 방송을 했다. 하지만 당시 기내에는 의사가 없었다.

A양은 호흡이 없는 상태에서 의식을 잃었다. 승무원은 호흡 정지 시간이 길어지면 A양이 뇌사에 빠지거나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판단해 30여회 이상 강한 압박으로 응급처치를 지속했다. 응급처치를 하던 승무원의 팔에 피멍이 들 정도로 긴박한 상황이었다. 하임리히법을 멈추고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는 순간 A양의 가슴 쪽에서 공기가 폐로 들어가는 소리가 작게 들렸다. 동시에 코와 입에서 ‘후우’하는 소리가 나며 A양의 의식이 돌아왔다. 기도를 막은 것은 빠진 어금니 유치였다.

승무원들은 A양이 호흡을 시작함에 따라 의식을 찾을 수 있도록 기내 뒤쪽 빈 공간에 눕혔다. A양은 승무원의 질문에 고개를 끄덕이는 반응을 하는 등 빠르게 정상을 회복했다. 오후 6시23분 착륙 후에는 스스로 걷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약 30분의 긴박한 시간 동안 객실 승무원들이 소중한 생명을 살려낼 수 있었던 것은 응급 처치법와 심폐소생술(CPR),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등에 대한 꾸준한 훈련 덕분”이라며 “승객들이 안심하고 대한항공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