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오른쪽)과 김용남 전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녀를 고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22일 각종 특혜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딸 조모(28)씨를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 후보자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뇌물수수 혐의로, 조씨는 업무방해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조씨가 서울대 환경대학원 재학 시절 두 차례 장학금을 수령한 것이 서울대 로스쿨 교수였던 조 후보자가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직권남용)한 결과가 아닌 지 의심하고 있다. 또한 조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시절 6차례 장학금을 받은 것은 뇌물 수수(조 후보자)에 해당한다는 입장이다. 부산대 의전원 노모 교수가 청와대 민정수석 딸인 조씨에게 장학금을 지급해 부산의료원장에 임명됐다는 것이다.

또한 조씨가 연구부정 논란에 휩싸인 논문을 활용해 고려대와 부산대 의전원에 지원한 것은, 각 대학의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봤다. 조씨는 고교 시절, 2주 간 인턴을 한 뒤 영문 의학논문 제 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신환 원내대표 명의로 조 후보자 부녀를 업무방해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