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언론 속보ㆍ호외 긴급 타전 “한일 갈등 안보분야로 파급”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22일 한국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당혹스러워 하는 분위기다. 청와대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결과 발표 이후 일본 정부 공식 반응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에 앞서 주요 각료들이 협정 유지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기 때문이다. 일본 언론들도 이날 한국 측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속보와 호외로 긴급 타전하면서 “한일 갈등이 안전보장 분야에도 파급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지소미아 종료결정은 극히 유감”이라는 일본 정부 소식통의 발언을 급히 전했다.

일본 정부는 그간 수출 규제를 둘러싼 갈등과 별개로 지소미아 유지를 희망해 왔다. 더욱이 최근 북한이 동해상으로 발사체 발사를 계속하고 있어 북한 핵ㆍ미사일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지소미아 연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

이와 관련,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한일관계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지만, 연대해야 할 과제에 대해선 한국과도 연대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측 대응을 예단해 말하지 않겠다”고 전제하고, “한일 간 안보분야의 협력과 연대를 강화해 지역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는 인식 하에 2016년 체결 이후 매년 자동 연장돼 왔다”고 말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장관도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지소미아가 연장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5월 이후 북한이 비상체(발사체)를 발사한 사안이 있었고, 한국 측과 지소미아를 통해 다양한 정보 교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일 양측이 보다 폭넓은 정보에 기초해 안보 상 정세 분석과 사태 대처를 하는 것이 가능하게 된다는 의미에서, 이 틀(지소미아)은 유익하며 나아가서는 한미일 연대에도 이바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언론들도 한국 측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속보로 타전하면서 관심을 드러냈다. NHK는 “한일갈등이 안전보장 분야에도 파급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일본 언론들은 “한미일 안보협력 중요성을 고려해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하면서도 “수출 관리를 둘러싼 한일관계가 악화하는 가운데, 민감한 군사 정보를 교환해야 하느냐는 회의적인 의견도 있다”며 한국 측 분위기를 전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