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조국 딸 논문’ 뭐가 문제냐” 온라인 ‘부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재정 “‘조국 딸 논문’ 뭐가 문제냐” 온라인 ‘부글’

입력
2019.08.22 18:25
0 0

페북에 “제1저자는 당연히 딸” 글 올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논문과 관련한 논란을 일축했다.

이 교육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며 운을 뗀 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고교 시절 영어 논문 제1저자 등재 과정의 의견을 적었다.

그는 “2010년 당시 이명박 정부 시절에 대학 입시에 사정관제도를 도입하면서 여러 가지 활동을 입시평가에 반영했다.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장려한 것이 학생들이 대학교수 등 전문가들로부터 보다 '전문적인 교육' 경험을 쌓는 것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이 교육감은 “이런 실습이 끝나면 실습보고서 같은 것을 쓰는데, 미국에서는 이런 보고서를 '에세이'라고 부른다. 우리나라에선 적절한 말이 없어서 '논문'이라고 부른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조 후보 따님의 경우도 대학교수의 지도 아래 현장실습을 한 것이고 그 경험으로 '에세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다. 그저 이것을 논문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제1 저자는 그 따님"이라며 "자기 보고서를 자신의 이름으로 내는 것이 무엇이 문제인지 모르겠다"라고 평가했다.

이 교육감의 글에 온라인에는 찬반 의견 속에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시원하게 정리했다”는 지지 글도 있었지만, ‘에세이’ 표현을 놓고 '에세이’와 학회의 논문도 구분하지 못하느냐', ‘에세이면 나도 쓰고 고대 갈란다’ ‘왜 비호하나’ 등 부정적인 글들이 상당수였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