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한 정서 물의 쿠보 타이토 애니메이션 ‘블리치’ ‘은혼’ 셔츠가 대상
최근 유니클로의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던 일본 애니메이션 '블리치' 캐릭터 상품 이미지. '블리치'의 작가 쿠보 타이토는 '혐한 논란'이 있었던 이라 온라인에 비판이 쏟아졌다. 유니클로 홈페이지 캡처

일본 불매운동의 집중 타깃이 된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가 이번엔 ‘혐한 작가 티셔츠’ 논란으로 진땀을 뺐다. 혐한 논란이 일었던 일본 에니메이션 작가와 협업해 제작한 티셔츠를 판매했다 비판이 일자 유니클로는 관련 상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문제의 상품은 일본 애니메이션 ‘블리치’와 ‘은혼’ 캐릭터가 그려진 티셔츠다. 일본 불매운동이 시작되던 지난달 초부터 판매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블리치의 작가 쿠보 타이토는 오래 전부터 혐한 정서를 드러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그는 2012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인들은 항일 교육을 받은 탓에 독도문제에 감정적으로 대응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소개했다. 또 ‘은혼’은 일본의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그림을 연상케 하는 장면이 수 차례 등장해 ‘군국주의를 미화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니클로를 불매해야 할 이유가 추가됐다”는 내용으로 관련 소식이 빠르게 확산됐다.

이에 유니클로는 문제가 된 티셔츠 2종에 대해 판매를 중단했다.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이날 한국일보 통화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 티셔츠 판매를 중단했다”며 “판매 중단한 티셔츠를 어떻게 처리할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재판매 여부에 관해서는 “사안에 대해 조사해 보고 논의한 후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