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고 허인재가 22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광주일고와 봉황대기 16강전에서 멀티히트로 팀 승리를 이끈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겁 없는 강릉고 1학년 외야수 허인재가 고교 무대 첫 멀티히트(1경기 2안타 이상)로 프로야구 KIA의 1차 지명을 받은 광주일고 에이스 정해영(3년)을 울렸다.

허인재는 22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봉황대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광주일고와 16강전에 9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하며 팀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올해 백업 외야수로 1할대 타율에 그쳤던 그는 이날 ‘공포의 9번 타자’가 됐다. 0-0으로 맞선 2회초 2사 만루 첫 타석에서 정해영의 폭투로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2사 2ㆍ3루로 이어졌고, 허인재는 직구를 공략해 좌익수 키를 넘기는 싹쓸이 2루타를 쳤다. 이번 시즌 전국대회에서 처음 맛본 장타였다. 3-0으로 앞선 4회초 1사 2루에서는 행운의 안타도 나왔다. 빗맞은 타구가 중견수와 유격수 사이에 떨어져 1ㆍ3루 기회를 후속 타자에게 연결했다. 강릉고는 이후 홍종표(3년), 정준재(1년)의 연속 적시타로 달아났다. 6-2로 리드한 8회초에는 선두 타자로 나가 내야 땅볼을 치고 전력 질주해 3루수의 송구 실책을 유도했다. 이 때 2루까지 진루한 뒤 3번 전민준(2년)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상대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허인재에게 안타 2개를 맞고 일격을 당한 정해영은 4.1이닝 10피안타 3볼넷 6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최재호 강릉고 감독은 경기 후 “허인재가 흐름을 가져올 수 있는 한방을 쳤다”고 칭찬했다.

봉황대기에서 손 부상으로 빠진 오세현(3년) 대신 주전 우익수 자리를 꿰찬 허인재는 “2회 첫 타석 때 직접 해결해야겠다는 마음이 컸다”며 “빠른 공을 노리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 투수가 프로 구단의 지명을 받은 에이스였지만 빠른 공에 자신 있었기 때문에 주눅 들지 않았다”면서 “이후 행운의 안타도 나오고, ‘뭘 해도 잘 되는 날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웃었다.

공격과 수비, 주루 능력을 고루 갖춘 선수라는 평을 듣고 싶다는 허인재는 “기회가 왔을 때 활약을 펼쳐 기분이 좋다”면서 “팀이 우승하는 순간에도 주전으로 그라운드를 지키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