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21일 중국 네이멍구 정란치 ‘하기노르’ 사막화방지 사업 현장을 찾아, 중국 현지 직원들로 이뤄진 봉사단과 함께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중국 네이멍구 지역 사막화 방지를 위한 생태복원 봉사활동을 벌였다.

22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지난 21일 중국 네이멍구 정란치 하기노르 사막화방지 사업 현장을 찾아, 중국 현지 직원들로 이뤄진 봉사단과 함께 사막을 초지로 만드는 일에 동참했다. 하기노르는 알칼리성 마른 호수로 소금이 바람에 의해 주변 초원으로 확산돼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다. 황사의 발원지로 알려진 곳이다. 현대차그룹은 파종, 관목 이식 등을 통해 이 곳을 초지로 복원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생태복원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의 대표적 사회공헌(CSR) 활동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은 허옇게 드러난 호수 바닥에 마른 나뭇가지를 심어 모래가 날아가는 것을 막는 사장작업을 했다. 이렇게 하면 나뭇가지에 부딪힌 모래가 그 주변에 쌓이면서 갈대, 감모초의 씨앗이 잘 발아할 수 있는 환경이 된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2008년부터 12년간 중국 네이멍구 사막화를 막기 위한 ‘현대그린존 프로젝트’를 벌이고 있다. 2008~2013년엔 네이멍구 자치구 아빠까치 차칸노르 지역 1,500만평에서 현대그린존 1차 사업을 진행해 소금 사막을 초지로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2014년부터는 정란치 보샤오떼노르 및 하기노르 지역 1,200만평을 네이멍구 기후에 맞는 생태로 복원 중이다.

한편 정 수석부회장은 봉사활동에 앞서 현대ㆍ기아차 중국 본사를 방문해 현지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중국시장 경쟁력 제고를 위한 다각적 방안을 논의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