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DHL 택배 키오스크와 안내문.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 편의점 GS25가 국제 택배 서비스 대상 국가를 기존 100여 개국에서 220개국으로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GS리테일 자회사인 ‘CVSnet(포스트 박스 운영 기업)’과 DHL코리아가 지난 해 해외에서 국내로 배송된 화물을 GS25에서 보관 후 고객에게 전달하는 픽업 서비스 업무 협약을 했는데 이번에 국내에서 해외로 발송하는 국제택배 서비스로 협약 범위를 확대하면서 서비스 대상 국가가 늘었다.

GS25에서 DHL을 통해 택배를 발송하길 원하면 전국 GS25를 방문해 택배 키오스크를 통해 접수하거나 CVSnet 홈페이지에서 예약 접수 후 GS25에 방문하면 된다.

화물은 GS25 국내 택배를 담당하는 CJ대한통운을 통해 DHL 지정 서비스 센터로 이동하고 물품 검수 후 통관을 거쳐 고객이 입력한 주소지로 배송된다. 총 소요 기간은 미주 기준으로 통관 이후 최대 1일이다. 화물은 최대 30kg까지 발송할 수 있고, 변질 우려가 있는 식품류와 전자제품 등은 보낼 수 없다.

GS리테일은 이번 DHL 국제 택배 서비스를 GS더프레시(수퍼마켓), H&B스토어인 ‘랄라블라’에도 함께 도입 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