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예상 조감도. LPGA 투어 제공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선수들의 출전 티켓이 대폭 늘어났다.

올해 신설된 이번 BMW 챔피언십은 10월 24일부터 나흘간 부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다. KLPGA 투어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BMW 챔피언십에 KLPGA가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한다"며 "이로써 KLPGA 투어 선수 30명이 BMW 챔피언십에 출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까지 인천에서 열렸던 LPGA 투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의 경우 KLPGA 투어 소속 선수들에게 배당된 출전권이 12장이었지만, LPGA와 KLPGA 투어간 협의에 따라 이번 대회에선 출전권이 30장으로 2배 이상 늘었다. 이번 BMW 챔피언십에는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0명과 KLPGA 소속 30명, 대회 조직위원회 추천 선수 4명 등 총 84명이 출전한다.

KLPGA 소속 선수 30명이 출전함에 따라 BMW 챔피언십은 KLPGA 공식 대회로 인정됐다. 덕분에 2019 시즌 KLPGA 총상금액은 253억원, 평균 상금은 8억4,000만원으로 껑충 뛰었다. 대회 결과도 KLPGA 투어 대상 포인트와 상금, 신인상 포인트 순위에 반영된다.

2개 메이저 대회 상금 규모가 큰 대회가 몰려 ‘골든 먼스’라 불린 10월은 BMW 챔피언십의 가세로 ‘슈퍼 골든 먼스’가 됐다. 10월에 걸린 KLPGA 투어 5개 대회의 총상금만 67억원에 이른다.

다만 KLPGA 투어의 공식 대회로 인정됐을 뿐, LPGA와 KLPGA 투어의 공동 개최는 아니다. LPGA 투어 단독 개최에 KLPGA 투어가 경기 진행 및 선수 관리 부분에서 협업하는 ‘로컬 파트너 투어’로 참여하는 방식이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