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후보자 품으면 품을수록 정권 침몰 가속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자녀의 학업 과정 및 가족이 운영에 관여한 사학 관련 의혹 등으로 홍역을 치르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이게 나라냐, 이게 법무부 장관 후보냐”며 맹렬히 비판, 사퇴를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2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을 전후해 국민에게 제시했던 국정운영 철학, ‘기회의 평등, 과정의 공정, 정의로운 결과’를 언급하며 “거짓말이었다. 기만이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기회는 특권으로, 과정은 불공정과 부패로 점철된 인물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한 것이 이 정권의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대대표는 조 후보자에게 쏟아지고 있는 자녀의 입시 진학 관련 의혹을 거론하며 “지금 젊은 세대는 분노를 넘어 허탈감에 빠져 있다”며 “부모 세대는 본의 아니게 자식 얼굴 보기가 죄스럽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및 사학 운영 의혹 등에 대해서도 “돈은 후보 일가가 챙기고, 빚은 국민이 갚은 것”이라며 공격 수위를 높였다. 이어 조 후보자를 “반칙으로 기회를 독식하고, 적폐의 삶을 관통해 온 후보자”라고 규정지으며 “이것이 문재인 정권이 말한 ‘정의로운 결과인가, 이게 나라인가, 이게 법무부 장관 후보인가”라며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향해 “사퇴하십시오, 후보자라는 지위를 유지하는 1분 1초가 대한민국의 치욕이고, 국민의 아픔”이라며 “문재인 대통령, 조 후보자를 품으면 품을수록 이 정권의 침몰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민주당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를 감싸 안을수록 자멸을 촉진할 것”이라며 “아프면 입을 닫는다, 이것이 진보좌파의 민 낯”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사안에 따라 호흡을 맞춰 왔던 정의당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나갔다. 그는 “정의당, 여당과 음흉한 딜만 궁리하며 눈치나 보고 있다”며 “정의당이 아니라 불의당”이라고 꼬집었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