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결단 촉구”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4월 국회 정론관에서 오신환, 권은희 의원의 사보임 원상복구를 주장하고 있다. 유 의원은 2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철회할 것을 축구하고 나섰다. 오대근 기자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이 정권은 걷잡을 수 없는 국민의 저항에 직면하고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며 “대통령만이 할 수 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2017년 5월 10일 문 대통령의 취임사를 인용해 비판을 이어갔다. 당시 문 대통령은 ‘기회는 평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유 의원은 “그 자리에서 '평등, 공정, 정의'라는 대통령의 말씀에 공감했었다”며 “대통령 취임사를 들으면서 ‘정권을 잡은 저 사람들이 경제와 안보는 무능할지 몰라도 그들이 평생을 외쳐온 평등과 공정과 정의의 가치만큼은 지킬 것’이라는 순진한 기대도 해봤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제기되는 의혹들은 대통령의 평등, 공정, 정의가 가증스러운 위선이었음을 증명하고 있다”며 “이런 자를 민정수석에 앉혀놓아 지난 2년간 수많은 인사참사를 불러온 것도 모자라 이제는 법을 집행하는 장관 자리에 두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장관 후보자를 지명한 사람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당장 국민의 물음에 답하라”고 촉구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