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ETRI, 국제 전시회서 선보인 AR뮤지컬 관심 집중
알림

ETRI, 국제 전시회서 선보인 AR뮤지컬 관심 집중

입력
2019.08.21 13:43
0 0
미국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ACM SIGGRAPH' 의 ETRI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AR뮤지컬을 즐기고 있다. ETRI 제공.
미국 LA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ACM SIGGRAPH' 의 ETRI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AR뮤지컬을 즐기고 있다.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컴퓨터그래픽 분야의 세계 최고 국제전시회에서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뮤지컬을 선보여 관심을 모았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지난달 28일부터 5일 간 미국 LA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시그라프(2019 ACM SIGGRAPH)’에 참가해 AR 기술을 연극에 접목한 ‘AR 뮤지컬’을 공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시그라프는 세계 최고의 컴퓨터 그래픽 분야 학회 및 전시회 가운데 하나다.

ERTI는 다수 사용자 참여가 가능한 ‘AR 공간 생성 및 위치 추정 기술’과 ‘AR 인터랙션 기술’에 공동연구기관인 ㈜토즈의 애니메이션을 더한 뮤지컬을 선보였다.

위치추정 기술은 3차원 모델링을 통해 공간을 증강현실 서비스가 가능토록 만들고, 3차원 가상 객체인 AR 캐릭터들이 정확한 위치에 있도록 할 수 있다. 인터랙션 기술은 다수 사용자 간 인터랙션 기술을 통해 여러 명의 사용자가 동일한 공연을 관람할 수 있게 만든다.

뮤지컬에선 실제 배우 없이 소품만 놓인 무대를 태블릿PC로 비추면 AR 배우들이 등장해 의자 위를 뛰어다니며 화려한 춤과 노래를 펼친다. 내용은 강아지와 함께 살아온 고양이 ‘티미드’에게 길고양이들이 음악과 춤으로 고양이의 세계를 알려주는 것이다.

ETRI는 뮤지컬을 위한 노래와 대사도 만들었다. 고양이 다섯마리가 군무를 펼치는 모습은 자연스럽고 정교하게 구현했다.

뮤지컬은 사용자가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술도 활용됐다. 지정된 위치에서 춤을 추면 스크린에 AR 고양이가 등장해 이를 실시간으로 따라 한다. 체험자가 보고 즐기고 기록으로 남길 수도 있다.

이번 AR 뮤지컬을 만드는데 핵심이 된 2가지 핵심 기술은 문화체육관광부(한국콘텐츠징흥원)의 2019년 문화기술 연구개발 지원 사업인 ‘사용자 참여형 문화공간 콘텐츠를 위한 AR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의 일환으로 개발됐다. ETRI 등은 관련 국제논문 4건을 발표하고, 국제특허 5건도 출원했다.

연구진은 향후 교육, 엔터테인먼트 목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일단 올 하반기에 과제 협력 기관인 경남 김해시와 롯데월드 테마파크에 관련 기술을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ETRI 정성욱 박사는 “이번 전시회를 발판으로 AR 기술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협력기관을 늘려 많은 사람들이 즐길 수 있는 AR 서비스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즈 김기태 대표는 “이번 시그라프 출시를 기점으로 융합 콘텐츠를 점진적으로 발전시켜 향후 실제 뮤지컬 무대에도 적용해 더욱 화려하고 색다른 재미를 느끼게 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