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 16일부터 왕복 1회 운항, 에어포항 중단 이후 10개월만에 재개,
대한항공은 9월 16일부터 경북 포항과 제주를 오가는 여객기를 매일 왕복 1회(편도 2회) 운항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 포항과 제주간 하늘 길에 여객기가 다시 뜬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다음달 16일부터 포항-제주 노선에 하루 왕복 1회(편도 2회) 여객기를 운항한다. 포항-제주 항공노선은 지난해 11월 포항지역 기반항공사인 에어포항이 경영난으로 중단한 이후 10개월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포항-제주 노선에는 대한항공의 여객기 CS-300기종이 투입된다. 항공기에는 127명이 탑승 할 수 있다.

포항-제주간 여객기는 매일 오전 11시35분 제주공항을 출발해 오전 12시40분 포항공항에 도착한다. 이어 오후 1시15분 포항공항을 떠나 오후 2시25분 제주공항에 도착한다.

포항시는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해 대한항공과 그동안 수 차례 협의를 갖고 제주노선 개설을 추진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취항을 결정한 대한항공에 감사를 표하며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제주노선 재취항을 발판 삼아 다양한 항공노선을 확충해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