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에스원이 이재민 긴급 구호활동에 사용될 '삼성 긴급구호세트' 제작비 5억원을 적십자사에 기부했다고 21일 밝혔다.

전달식은 육현표 삼성에스원 사장,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총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적십자사 재난안전센터에서 진행됐다. 삼성에스원이 기부한 5억원은 긴급구호세트 6,300개 제작에 사용될 예정이다. 긴급구호세트는 담요, 운동복, 일용품세트 등 이재민 필수품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산불, 홍수, 지진 등 재난 발생시 이재민에게 전달된다.

최근 산불, 지진, 태풍 등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가 증가함에 따라 긴급구호세트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4월 강원도 속초 산불 화재 시에도 삼성긴급구호세트 1,000여개가 이재민들에게 전달되어 구호 활동에 중요한 역할을 한 바 있다.

삼성에스원 관계자는 “25년간 3,119구조대를 운영하는 등 사회공익적 기업으로서 국가 재난 구호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