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품질평가원 판정 결과 전국 최고
1++등급 출현율, 거세우 암소 모두 1위
市 “브랜드육 생산출하지원 적극 투자”
울산시청 전경

울산 한우의 대표 브랜드인 ‘햇토우랑’이 육질 등급 판정 결과 최고 등급인 1++등급 출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지역에서 출하한 거세 한우 3,114두의 1++등급 출현율은 33.1%로 전국 평균인 18.7%보다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이는 2위인 제주의 24.7%보다 8.4% 포인트나 높은 것이다. 또 한우 암소의 1++등급 출현율도 8.6%로 2위 전남(7.4%)을 따돌리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등급판정 주요 지표 분석 결과 울산지역 한우는 1++등급 출현율과 근내 지방도에서 전국 최상위 수준이었다. 반면 등 지방두께와 등심단면적은 중하위권으로 나타나 향후 가축개량 방향의 지표로 삼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울산지역 한우의 육질 등급 출현율이 높은 이유는 1979년 전국 최초로 한우개량단지(상북개량단지)를 지정한 데 이어 두동개량단지(1990), 두서개량단지(1992) 지정 등을 통한 가축개량 기반 구축과 유휴농지를 이용한 조사료 생산으로 고급 육 사양관리에 집중해온 결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울산 한우는 최근 5년 동안 제18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제21회 전국한우능력평가대회, 2018년 전국축산물품질평가대회 3번의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입증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종축등록사업, 유전능력평가조사, 인공수정료 지원 등 가축개량사업과 한우 브랜드 육성을 위한 브랜드육 생산출하지원 등에 투자하는 등 지역 한우 농가의 고급 육 생산 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