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우려를 표하며 조속한 북미협상 재개를 촉구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방한 기간에 맞춰 북미 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에 협상 복귀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풀이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20일(현지시간) 미국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우려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 그들이 그러지 않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미국과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애쓰는 가운데 북한의 무력도발이 이어지자 온건파로 분류되는 폼페이오 장관도 우려의 뜻을 내비치며 자제를 촉구한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협상)테이블로 나와 더 좋은 결과를 얻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한 주민과 세계를 위해 더 좋은 일”이라고도 덧붙였다. 협상 재개가 지연되고 있는 현 상황에 대해서는 “기대만큼 빨리 테이블에 돌아가지 못했다”면서 “우리는 (협상까지 가는) 길이 울퉁불퉁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협상 재개와 관련해 비건 대표가 22일까지 한국을 방문 중이라고 언급했지만, 비건 대표의 구체적 활동 내용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한미 연합훈련이 종료된 20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한 비건 대표는 21일 오전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간 협의를 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는 임박한 것으로 보이는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위한 논의도 이뤄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