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최고 인상률… “급여 방식 변경 등 일시 요인 영향”
게티이미지뱅크/2019-08-15(한국일보)

시중은행 직원들의 올해 상반기 보수가 평균 5,000만원을 넘어섰다. 인상률도 6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이런 추세가 하반기에도 이어진다면 올해 은행원 평균 연봉은 1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20일 각 은행이 공시한 반기 보고서에 따르면 KB국민ㆍ신한ㆍ우리ㆍKEB하나ㆍ한국씨티ㆍSC제일은행의 상반기 1인당 평균 급여액이 5,150만원으로 집계됐다. 각 은행 평균 급여액을 단순 평균한 값이다. 각 은행의 평균 급여액은 1∼6월 근로소득 지급명세서의 근로소득을 기준으로 한 금액이고, 등기 임원은 계산에서 제외됐다.

작년 상반기에 받은 평균 급여액(4,750만원) 보다 8.4%(400만원) 늘었다. 인상률은 2013년(19.1%) 이후 최대다.

1인당 평균 급여액은 씨티은행이 5,8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5,700만원) 국민은행(5,200만원) 제일은행(4,800만원) 신한ㆍ우리은행(이상 4,700만원) 순이었다.

하지만 인상률은 하나은행(26.7%)과 국민은행(20.9%)이 높았다. 하나은행은 작년 상반기 4,500만원에서 올 상반기 5,700만원으로, 국민은행은 같은 기간 4,300만원에서 5,200만원으로 올랐다.

다만 두 은행 모두 일시적 요인이 컸다. 하나은행은 올해 초 옛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간 인사ㆍ급여ㆍ복지 제도를 통합하면서 급여 지급 방식이 변경돼 연봉이 많아졌다. 옛 외환은행은 연차수당을 다음 연도에 받았는데, 올해에는 하나은행처럼 즉시 받는 것으로 바뀌었다. 또 상하반기로 나눠 받는 성과급을 상반기에 더 많이 받는 방향으로 조정됐다. 국민은행은 임금ㆍ단체협상이 뒤늦게 타결돼 지난해 지급돼야 할 성과급 300%가 올 상반기 연봉에 포함됐다.

고객들에게 판매한 금융파생상품이 대규모 손실 위기에 처한 우리은행은 전년(5,000만원) 보다 6% 줄어들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