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AR) 기술로 재현된 돈의문 모습. 제일기획 제공

1915년 일제가 강제 철거한 돈의문(敦義門∙서대문)이 104년만에 디지털 기술로 복원됐다.

제일기획은 문화재청, 서울시, 우미건설과 함께 20일 서울 종로구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한양도성 돈의문 IT건축 개문식’을 열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술로 복원한 돈의문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재숙 문화재청장, 강태웅 서울시 행정1부시장, 이석준 우미건설 사장, 유정근 제일기획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들 4개 기관은 지난해 12월 ‘문화재 디지털 재현 및 역사문화도시 활성화’ 협약을 맺은 뒤 9개월 동안 돈의문 디지털 복원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김왕직 명지대 교수, 정병국 동국대 교수 등 학계 인사들과 시각특수효과 기업 등도 참여했다.

자체 개발한 돈의문 AR 체험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정동사거리 주변에서 실행하면 과거 돈의문의 모습을 여러 각도에서 감상할 수 있다고 제일기획 측은 설명했다. 또 정동사거리 인도변(돈의문박물관마을 입구)에 설치된 키오스크에서는 돈의문와 역사와 복원 과정 요약 정보, AR 체험 앱 설치 방법 등을 알려준다. 돈의문 터 인근 대로변에는 3층 규모의 돈의문 체험관도 마련됐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돈의문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전국 각지 문화재와 첨단기술을 연결한 문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