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외교회의 계기 한일 회담 예정… “우리 입장 적극 개진” 
 日 NHK “고노, 강 장관에 한국 국제법 위반 시정 요구 계획”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20일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 “아직 검토하고 있다.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21일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출국한 강 장관은 출국 직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한국은 24일까지 일본에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통보해야 한다. 정부는 21일 베이징에서 열릴 것으로 알려진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 회담에서 일본이 어떻게 나오는지를 보고 연장 여부를 결정할 전망이다.

강 장관은 한일 외교장관 회담 의제와 관련해서는 “수출 규제 문제라든가 등에 대해 저희 입장을 적극 개진할 준비를 하고 간다”고 말했다. 이번 한일 회담이 국면 전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상황이 굉장히 어렵다”며 “우리 입장을 적극 개진해야겠지만 참 어렵다는 무거운 마음을 갖고 간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부터 사흘간 베이징 외곽에서 열리는 제9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장관과 회동하고, 한일과 한중 양자 회담 일정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고노 장관은 강 장관에게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의 국제법 위반 상황을 조속히 시정할 것을 거듭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일본 공영 방송 NHK가 이날 보도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