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18일 비가 내리는 가운데 우산을 쓰고 빅토리아 공원에 대거 집결해있다. AFP 연합뉴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홍콩 범죄인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한 중국 연계 계정을 대거 적발해 삭제 또는 활동정지 조치했다. SNS 상에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 중국 정부의 선전전을 가만히 보고만 있지 않겠다는 일종의 선전포고다.

트위터는 19일(현지시간) 공식 성명을 내고 홍콩 시위와 관련된 허위ㆍ조작 정보를 유포한 중국 계정 936개를 찾아 삭제하고, 해당 계정들의 글을 다른 곳으로 옮긴 계정 20만 개를 정지시켰다고 밝혔다. 트위터는 “삭제된 핵심 계정들은 의도적이고 구체적으로 시위의 정당성과 정치적 상황을 깎아내림으로써 홍콩에 정치적 불화를 심으려 했다”라며 “광범위한 자체 조사를 통해 이것이 국가가 후원한 조직적 작전이라는 믿을 만한 근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트위터는 중국 본토 내 이용이 차단돼있지만 이날 조치된 계정들의 다수는 가상 사설 네트워크(VPN)나 차단되지 않은 인터넷 프로토콜(IP) 주소를 이용해 접속한 것으로 확인됐다. 트위터는 삭제한 계정들은 중국의 광범위한 선전전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다 포착된 일부에 불과하다며, 진행 중인 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페이스북도 같은 이유로 페이지 7개와 그룹 3개, 가짜계정 5개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이들 페이지와 그룹은 뉴스 사이트로 위장, 시위대를 ‘테러리스트’나 ‘바퀴벌레’로 묘사하는 등의 악의적 콘텐츠를 공유하거나 이용자들을 외부 사이트로 연결하는 방법으로 선전전을 펼쳤다. 이번에 폐쇄된 페이지에는 약 1만5,500개의 계정이 연결돼 있었고, 그룹에 가입된 계정도 2,200개에 달했다. 페이스북은 “대다수가 자신의 신원을 감추고 활동했지만 자체 조사를 통해 중국 정부와 연계된 정황을 밝혀냈다”고 했다.

아울러 트위터는 앞으로 전 세계적으로 국가가 재정과 편집을 통제하는 언론의 광고는 받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정부에서 운영하는 매체가 돈을 내고 자사 사이트에 정치적 선전 메시지가 담긴 광고를 게재한 사실이 확인된 데 따른 조치다. 트위터는 다만 영국 BBC 방송처럼 국민의 재정후원을 받거나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매체에는 이러한 조치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