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2번째 허가… 삼성전자 6개월치 확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일본, 포토레지스트 수출 2번째 허가… 삼성전자 6개월치 확보

입력
2019.08.19 23:12
0 0

한일 외교장관 회담 앞두고 유화 제스처

일본 정부가 대(對)한국 수출 규제 품목으로 지정한 포토레지스트(감광액)의 한국 수출을 두번째로 허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일본 포토레지스트 생산 기업의 수출 허가 요청을 최근 받아들였다. 이는 지난 7일에 이어 두 번째 허가 승인으로, 수출 대상 기업은 삼성전자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가 이번에 수출을 허가한 양은 약 6개월치로 알려졌다.

일본이 포토레지스트 수출을 잇따라 허가하자, 업계에서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속도조절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일각에서는 오는 21일 열릴 한ㆍ일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일본이 유화 제스처를 취한 것이라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일본이 고순도 불화수도 등 다른 소재에 대해선 아직 수출 허가 조치를 내리지 않고 있어, 일본발 수출 규제 조치의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됐다고 보기 어렵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특히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가 경제 보복이 아니라는 기존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보여 주기식 수출 허가를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다른 소재에 대한 수출 허가가 아직 나오지 않고 있고,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는 일본의 입장에도 변함이 없다"며 "일본의 이번 수출 허가 조치로 양국 간 무역 긴장이 완전히 해소된 것으로 보는 것은 무리"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