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가 디자인 고급감 강화, 고객 선호 편의사양 신규/확대 적용으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20년형 스포티지’를 출시했다. 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가 외관에 유광 크롬을 적용하고, 고객 선호 편의사양을 기본으로 탑재한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2020년형 모델을 출시했다.

기아차는 19일 2020년형 스포티지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20년형 스포티지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2,342만~2,670만원 △1.6디젤 모델 2,381만~2,916만원 △2.0디젤 모델 2,430만~2,965만원으로 책정됐다.

2020년형 스포티지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전면, 측면, 후면 가니쉬 등에 유광 크롬을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 또 전 좌석에 시트 벨트 리마인더(SBRㆍSeat Belt Reminder)를 기본 적용하고, 운전석 자동쾌적 제어도 신규 적용했다.

주력트림인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고객 최선호 사양인 1열 파워ㆍ통풍시트, 2열 히티드 시트, 하이패스 시스템(ETCS) 등을 기본 적용했다. 디젤 엔트리 트림인 트렌디 트림에서도 주요 편의사양 패키지인 내비게이션, 드라이브 와이즈, 스타일 패키지 등을 옵션으로 고를 수 있도록 해 고객선택권을 대폭 넓혔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0년형 스포티지는 준중형 SUV 고객이 원하는 성능, 공간, 편의사양을 모두 갖춘 최고의 SUV로, 최고의 만족감을 선사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종은 기자 rje312@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