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5~26일 부산에서 개최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류효진 기자

‘2019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약 100일 앞두고 18일 청와대가 “한ㆍ아세안 관계가 실질적으로 심화되고, 한국과 아세안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성과들이 거양되고, 신남방정책의 기반을 굳건히 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참여 여부에 대해선 “북미관계의 진전에 달렸다”며 말을 아꼈다.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특별위의 위원장인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11월 25일부터 26일까지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밝히며 준비 상황 등을 소개했다. 25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환영 만찬을 시작으로, 26일엔 본회의(오전), 업무 오찬, 공동기자회견(오후)이 연달아 열린다. 2011년 외교장관급 회의로 출발해 올해 정상회의로 격상된 한ㆍ메콩 정상회의는 27일 열린다. 회의 기간 중 양자 회담에 대해서도 일정을 조율 중이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한ㆍ아세안 공식 대화관계 수립 30주년을 축하하며, 그간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할 것이라고 주 보좌관은 밝혔다. 향후 30년 간 어떤 관계를 맺어갈 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정부는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의 부당성을 알리는 것도 적극 검토 중이다. 주 보좌관은 “주요국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고 보호무역 추세가 심화되는 최근의 국제정세 속에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 개방과 교역 확대, 그리고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북미관계의 진전에 달렸다”며 말을 아꼈다. 북미 실무협상 및 정상회담에서 유의미한 결과가 도출돼야 김 위원장 초청과 같은 구체적인 진전이 이뤄질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위원장을 한ㆍ아세안 정상회의에 초청하자는 의견은 1년 전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ㆍ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처음 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의가 신남방정책에 추동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 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는 우리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신남방정책을 더욱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세안 개별 국가들의 요구를 청취해 내년 발표할 ‘신남방정책 추진전략 2.0’에 반영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정부는 20개 이상의 부대행사에 참가하는 인원까지 포함, 약 1만명의 인원이 정상회의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