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비 4만원 안 주고 반말”… 범행동기 비해 범죄 수법 ‘충격적’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가 18일 경기 고양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검정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39)씨는 18일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가 열린 경기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 충격적인 말을 퍼부었다.

단순히 반말을 했다는 이유로 살인을 저지르고 사체를 유기했다는 A씨는 평소 정신병력이나 이렇다 할 전과기록도 없는 평범한 시민이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무엇이 그를 그렇게까지 잔인하게 변하게 했을까.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범행 동기를 둘러싼 의문이 꼬리를 물고 있다. 경찰의 수사 결과 발표로 사건의 전모는 드러났지만, 정신 병력이 없는 피의자가 왜 그렇게 잔혹한 일을 저지른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자신이 일하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 투숙객으로 온 B(32)씨를 둔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한강에 내다 버렸다. 자영업자인 B씨는 이날 혼자 투숙을 하기 위해 모텔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면식도 없는 B씨가 반말을 하고 모텔비 4만원도 주지 않으려 하는 등 기분 나쁘게 해서 화가 나 살해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이날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선 취재진에게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고, 주먹으로 먼저 쳤다”고 밝혔다. 피해자를 향해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며 막말을 내뱉기도 했다.

우발적 살인이라는 취지의 주장이라고 하지만 적지 않은 의문이 남았다. 단순 시비치고는 범행 수법의 잔혹함이 상상을 초월해서다. 실제로 이번 사건은 평범한 모텔 종업원 혼자서 저지르기에 너무 잔인한 수법의 범행이었다. A씨는 B씨를 살해한 뒤 그가 머물던 방에 수일간 방치했고, 이 과정에서 칼 등을 이용해 머리와 사지를 자르는 등 잔혹성을 보였다. 이후 11~12일 시신의 각 부위를 검은 봉지에 나눠 담아 새벽 한강에 버리는 등 완전 범죄를 노렸다.

이런 엽기 행각에 사건을 수사한 경찰조차 납득하기 어렵다고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살인사건에서 시신을 훼손하는 경우는 대부분 채무나 원한에 의한 살인이 많은데 이번 사건의 경우는 쉽게 이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A씨가 18일 경기 고양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검정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반적인 우발적 사건과 달리 말다툼 과정에서 바로 범행하지 않고 수 시간 뒤에 범행이 이뤄진 점에서 석연치가 않다. 평범한 모텔 종업원이 살인과 시신 방치, 훼손, 유기까지 혼자 범행을 저질렀는지도 의문으로 떠오른다.

경찰도 A씨 진술의 신빙성 등을 꼼꼼히 따지고 있다. 경찰은 다만, A씨 모텔에서 범행 도구인 망치와 칼 등을 발견했고, A씨가 시신을 유기하려 이동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화면도 확보한 만큼 수사를 이어가기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봤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은 이날 오후 “증거인멸 및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씨 정신병력이나 공범은 없는 것으로 보이며, 피의자가 진술한 범행 과정과 증거물이 대부분 일치해 신빙성이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잔혹 범죄가 날로 늘면서 사회적으로 학습되는 현상을 우려했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예전이라면 시신을 버리고 도망갔을 텐데, 시신을 토막 낸 뒤 유기한 건 사회적으로 시신을 훼손하는 범죄가 자주 발생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학습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소위 은둔형 외톨이 등 비사회화 된 구성원은 사회적 관계의 경험이 많지 않아 자기를 무시했다 싶으면 폭발할 가능성이 많다”며 “우리가 이들을 어떻게 사회구조 속에 머물게 할 것인지, 또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은 어떤 식으로 만들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김진웅 기자 wo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