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개구리. 환경부 제공.

국립생태원이 멸종위기종인 금개구리 증식에 성공해 600마리를 방사한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종인 금개구리 600마리를 19일부터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수생식물원에 방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방사하는 금개구리는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에서 포획한 20마리를 자연번식으로 증식한 것으로, 알에서 부화한 지 4개월 된 준성체들이다. 환경부는 국립생태원 건립 전이던 2009년까지 이 부지에 금개구리들이 자연서식했던 것을 고려해 이곳을 방사장소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9일 200마리 방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총 3차례에 거쳐 600마리를 방사할 예정이다. 방사 후에는 황소개구리 등 외래 위협요인을 제거하며 3년간 관찰할 예정이다.

한반도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년)’에 따라 2027년까지 복원을 목표로 진행 중인 25종 가운데 하나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도 금개구리를 취약종으로 지정했다. 취약종은 야생에서 몇 달이나 몇 년 안에 멸종 위기에 처하게 될 생물 종이다.

금개구리는 농경지와 수생태계 건강성을 대표하는 생물지표종으로, 과거 서해안의 논과 농수로에 주로 서식했다. 그러나 농약ㆍ비료의 사용이 증가하고 농수로가 보급되면서 개체수가 줄어들었고, 1998년부터 법정보호종으로 지정됐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금개구리 증식과 방사를 멸종위기종의 보전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고, 우선복원대상종 25종에 대한 증식ㆍ복원 연구도 본격화하겠다”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