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승주 국회의원.

“전국 각지에서 모인 참가자들이 문경새재를 맨발로 걷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백승주(구미갑) 국회의원은 “역사적으로 전략적 요충지였던 문경새재가 맨발 걷기의 명소됐다는 사실이 새삼 놀랍다”며 “한편으로는 우리 조상들과 선비들이 과거 시험을 보러 가며 걸었던 길과 그 정신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백 의원은 “최근 나라가 어수선하고 시끄럽지만 이날 하루만큼은 걱정 없이 맨발로 걸을 수 있어 홀가분했다”며 “마치 어린 시절 맨발로 뛰어 놀 던 그 때가 생각하는 하루였다”고 말했다.

김재현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