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이 국회 정론관에서 회견을 하는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자유한국당은 위장전입과 74억원대 사모펀드 출자약정, 일가의 부적절한 소송ㆍ거래 의혹에 휩싸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17일 “사법개혁 적임자는커녕 이 정권 국정농단의 주범이 될 판”이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과거 본인 스스로 청문회 통과가 어렵다고 한 조 후보자의 말을 이제는 이해할 수 있을 것 같다”며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파괴하려 한 사노맹 전력, 이름도 생소한 사모펀드에 전재산보다 많은 몰빵 출연 약정이라는 투기적 행태는 물론, 양파 껍질 벗겨지듯 드러나는 의혹들 때문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의를 지키고 공공의 선을 이루기 위해 살아왔다던 후보자가 실은 온갖 불법과 탈법, 편법과 위법을 넘나들며 철저히 사익만을 쫓아온 위선자”였다고 지적했다.

김성원 대변인 역시 논평을 내고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과 위장전입을 비롯한 불법 부동산 거래 의혹까지, 그토록 서민을 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말하던 조 후보자의 내로남불이 만천하게 드러났다”며 “자신이 그토록 사랑하는 정의를 위한다면 지금 당장 자진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