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사임한 홍콩 캐세이퍼시픽 항공 최고경영자 루퍼트 호그. 홍콩=AP 연합뉴스

직원들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 가담으로 중국 정부의 압박을 받아온 홍콩 최대 항공사 캐세이퍼시픽의 최고경영자(CEO)가 결국 사임했다.

AP통신 등 외신은 캐세이퍼시픽의 루퍼트 호그 CEO가 16일(현지시간) 사임했다고 보도했다.

존 슬로사 캐세이퍼시픽 회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호그 CEO가 최근 사태와 관련, 회사 지도자로서 책임을 지고 사임했다“고 밝혔다. 슬로사 회장은 “캐세이퍼시픽은 일국양제(一國兩制ㆍ한 국가 두 체제) 원칙 아래 홍콩에 전적으로 헌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주도한 총파업에 캐세이퍼시픽 직원 약 2,000명이 동참해 항공기 수백 편이 취소됐다. 이후 중국민용항공총국(CAAC)은 캐세이퍼시픽의 미흡한 대응으로 항공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았다면서 시위에 참여하거나 지지를 표시한 모든 직원을 대상으로 중국 본토행 비행 업무에서 배제하라고 명령했다.

호그 CEO는 지난 12일 직원들에게 불법 시위에 참여하거나 지지하면 해고될 수 있다고 경고하고 14일에는 홍콩 정부를 강력하게 지지한다는 성명까지 발표했지만 결국 CEO직에서 밀려났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