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뉴햄프셔주 맨체스터에서 선거 유세를 갖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당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을 우려하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 시위대를 직접 만나 문제를 풀 것을 주문했다. 전날 중국 측에 인도적 해결을 주문한 데 이은 것으로 홍콩 시위를 방관하는 듯한 태도를 취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관여 수위를 높이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의 무력 진압을 걱정하느냐’는 질문에 “걱정하고 있다”라며 “폭력적인 진압을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시 주석이 시위대의 대표들과 마주 앉는다면, 15분 안에 해결할 것이라고 장담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서도 “만약 시 주석이 시위대와 직접, 개인적으로 만난다면 홍콩 문제에 대해 행복하고 더 나은 결말이 있을 것”이라며 시위대와의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주문했다. 그는 기자들을 만나서도 이를 거듭 강조하면서 “시 주석이 하는 일의 종류가 아니지만, 나쁜 아이디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조만간 통화할 전화 스케줄도 잡혀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시 주석이 홍콩 문제를 신속하고 인도적으로 해결하고자 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다는 것을 추호도 의심하지 않는다”고 했던 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시 주석의 구체적인 행동까지 주문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위 초기에는 “중국과 홍콩간의 일”이라며 방관하는 태도를 보여 미 의회와 정치권, 언론들로부터 민주주의 보루로서의 미국 역할을 방기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백악관 참모들도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명해야 한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했으나 연내 중국과의 무역 협상 타결을 기대하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거부해왔다고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가 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이 같은 미 조야의 비판론을 의식해 중국의 폭력 진압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 이는 백악관 및 국무부의 내부 격론 끝에 나온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 의사는 여전히 표명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 협상에만 관심이 있다는 비판은 지속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무역협상과 관련해선 “중국이 보복한다면 우리도 최후 형태의 보복을 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중국이 합의를 이루기를 매우 원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무역 전쟁이) 길어질수록 우리는 더 강해질 것”이라며 “나는 그것이 꽤 짧게 갈 것이라는 느낌이 든다”며 조만간 타결될 수 있다는 기대도 드러냈다. 로이터통신은 “구체적인 날짜는 발표되지 않았지만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가들이 내달 워싱턴에서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