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수상한 장모' 신다은, 김혜선과 드디어 갈등 시작? “소매치기 기억 살아났다”
알림

'수상한 장모' 신다은, 김혜선과 드디어 갈등 시작? “소매치기 기억 살아났다”

입력
2019.08.15 12:37
0 0
신다은과 김혜선의 본격 갈등이 시작된다. SBS제공
신다은과 김혜선의 본격 갈등이 시작된다. SBS제공

신다은과 김혜선의 수상한 2막이 시작을 알렸다.

15일 오전 방송에서 오은석(박진우)이 소매치기범에게 공격 당하고 있는 제니를 구해주며 재회했다. 서로를 그리워했던 그들은 핑크빛 기류를 자아냈다.

이어 제니는 왕수진에게 “은석을 다시 만나겠다”고 선포했다. 이를 들은 수진은 “이러다가 오은석을 사위로 맞는 거 아니야?” 라며 걱정하며 분노했다. 그

런가 하면 예비 사위였던 안만수(손우혁)는 왕수진에게 “제 차를 미신 분이 장모님 아닙니까” 라고 맞서며 “아직 장모님과 저 사이에 할 얘기가 남은 것 같은데요” 라고 날 선 모습을 보여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이런 가운데, 63회 방송 분의 예고편에서는 재결합한 제니와 은석의 핑크빛 영화관 데이트를 예고했다.

제니는 “믿어지지가 않아요” 라고 행복해하며, 이에 은석은 “그 동안 못했던 것 다 해봐요. 세상 연인들이 하는 것 빼놓지 말고요” 라고 애정을 표현해 설렘 지수를 높인다.

그런가 하면 제니는 왕수진에게 “소매치기범을 목격했는데, 그 남자가 훔친 것을 내가 다시 훔쳐서 주인에게 돌려주게 되었다” 라고 있었던 일에 대해 설명했다.

그리고 머릿속에 떠오르는 과거 소매치기 기억들에 대해 덧붙였다. 이에 수진은 깜짝 놀라며  “그거 다 망상이라니까” 하고 강하게 부정했지만, 제니는 “사실인 거 같아” 라고 맞섰다.

그녀의 어린 시절 기억이 실마리가 되어 수진의 악행으로 시작된 비밀을 알 수 있을 지, 또 이를 막아서는 엄마 수진과의 본격적인 갈등에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제니와 은석이 재결합하며 2막이 시작된다” 며 “수진은 재결합한 그들에게 어떻게 대할 지, 또한 사고를 당한 안만수가 왕수진에게 어떻게 반격 할지도 주목해달라” 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한편, SBS ‘수상한 장모’는 첫눈에 반해 사랑에 빠진 은석과 제니, 흠잡을 데 없는 일등 사윗감인 은석을 결사 항전으로 막아서는 수상한 장모 수진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매일 주중 오전 8시 35분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