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 LG 트윈스 제공.

LG트윈스의 새 외국인타자 카를로스 페게로(32)가 두 게임 연속 시속 180㎞가 넘는 ‘총알 홈런’을 쳐내며 서서히 장타 본능을 뿜어내고 있다.

페게로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전에서 역전 만루 홈런을 포함해 4타수 2안타 4타점으로 활약했다. 이날 홈런은 특히 상대 외야수가 단 한 발짝도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빠르고 큼직했다. 11일 잠실 SK전에서 KBO리그 데뷔 첫 홈런을 쏘아 올린 후 2경기 연속 홈런이다. 토미 조셉(28)의 대체 선수로 지난달 16일 KBO리그에 첫 데뷔, 17경기에서 타율 0.266 홈런 2개, 13타점, 8득점을 올리고 있다.

페게로는 시원한 장타를 바라고 영입한 선수다. 실제 LG로 오기 전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이글스에서 3시즌(2016년 7월~2018년)을 뛰며 홈런 53개를 기록했다. 키 192㎝ 몸무게 120㎏ 거구에 비거리 150m가 넘는 장외 홈런도 쏘아 올릴 정도로 ‘힘’에 대한 물음표는 없었다. 류중일 LG 감독 역시 페게로가 한국에 올 때부터 “장타를 기대한다”고 했다. 페게로는 그러나 KBO 데뷔 이후 첫 15경기에서 타율 0.228에 그쳤다. 홈런은 고사하고 2ㆍ3루타도 없이 단타만 13개를 생산했다.

LG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 LG 트윈스 제공.

하지만, 최근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뽑아내며 타구에 힘을 싣고 있다. “한국 무대에 서서히 적응하는 것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삼성 중심타자 다린 러프(33)도 2017년 데뷔 직후 첫 17경기에서 타율 0.150에 그쳤지만, 이후 180도 달라진 모습으로 그 해 시즌을 타율 0,315에 홈런 31개로 마무리했다. 페게로는 “시즌 중반 팀에 합류해 적응에 시간이 걸렸던 것 같다”면서 “최근 좋은 모습이 나오는 만큼 이 컨디션을 꾸준히 유지하는 게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의 더운 여름 날씨에 대해서도 “나의 고향(도미니카)에 비하면 지금 한국의 날씨는 야구하기에 딱 알맞다”라며 웃었다.

특히 페게로의 총알 같은 타구 속도에 눈길이 쏠린다. 12일 SK전 홈런은 시속 181.1km(비거리 117.1m)였고, 14일 키움전 홈런은 181.0km(비거리는 137m)로 기록됐다. 페게로는 “라쿠텐 시절 584피트(178m) 홈런을 친 적도 있다”면서 “상대 투수의 공을 정확히 맞히려고 했는데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이대로라면 클린업으로의 진입도 시간 문제지만 류중일 감독은 “지금 6번에서도 잘 치고 있다”면서 신중론을 펴고 있다. 류 감독은 “타 팀을 봐도 6번에 장타자들이 많이 포진돼 있다”면서 한동안 타순 변동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

LG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 LG 트윈스 제공.

페게로의 목표는 역시 팀의 가을 야구 진출과 우승이다. 페게로는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개인 기록에서도 꾸준함을 유지하는 게 목표”라며 “정규리그는 물론, 포스트시즌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