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기획재정부 제1차관과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 각각 임명된 김용범(왼쪽) 전(前)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최용환 현(現)주 이스라엘 특명전권대사.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기획재정부 제1차관에는 김용범 전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국가정보원 제1차장에는 최용환 현 주이스라엘 특명전권대사가 각각 임명됐다.

김용범 신임 차관은 행정고시 30회로 공직 생활을 시작, 재정경제부 은행제도과장, 주요20개국(G20)정상회의준비위 국제금융시스템개혁국장, 금융위 사무처장 및 부위원장 등을 거쳤다. 광주 대동고,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에서 행정학 석사 학위를, 미국 조지워싱턴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축적된 전문성과 업무추진력을 바탕으로 국내외의 복잡한 경제 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처하여 우리 경제의 활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용환 신임 차장은 1984년 국정원에 입사, 해외 정보 분야에서 주로 경력을 쌓았다. 미국 공사ㆍ이스라엘 대사를 역임하며 풍부한 현장 경험과 다양한 국제 네트워크를 쌓았다는 게 청와대 판단이다. 대구 계성고, 경북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아메리칸대에서 국제법 석사 학위를 받았다. 고 대변인은 “지구촌 시대 국가정보원의 해외정보 역량을 강화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