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취임 100일을 하루 앞둔 14일 “보수가 자꾸 극우의 길로 가면 실점이 더 많을 것”이라며 “우리가 오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해나가면 총선에서 과반을 획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총선구도와 관련해 “한국당이 저렇게 가는 것이 우리에게 나쁘지 않다”면서 민주당 필승전략으로 민생·혁신·단결을 키워드로 제시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총선전망과 관련해 “기본기에 충실해야 한다”며 “날카로운 창과 칼을 가는 것에서 성과가 나오기도 하지만, 뭉툭한 방망이 같아도 기본기가 충실한 게 싸우기 전에 이기고 들어갈 수 있는 전제조건”이라고 몸을 낮췄다. 그러나 이어 한국당이 대중정당의 길이 아닌 극우정당 쪽으로 간다는 듯 “유불리의 문제로 계산하면 한국당이 저렇게 가는 것이 우리에게 나쁘지 않을 수 있지만, 한국 정치에 불행한 일이기 때문에 합리적 보수로 유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다른 정치세력보다 단결력과 통합력을 갖고 심판받을 수 있는 유리함이 있다”며 헌신과 전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 원내대표는 총선 승패를 가를 변수로 민생과 경제의 중요성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우리가 민생 문제에서 성과를 내면 한국당이 내세울 정권심판론을 선제적으로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지난달 내외 경제의 어려움 속에 고용상황이 개선된 것은 매우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아직 갈 길은 멀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일자리 창출과 질적 개선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특히 국회가 또 다시 공전하는 데 경계심을 내보였다. 민생법안 처리가 늦어질수록 집권여당 책임론이 불거질 수 있어서다. 이 원내대표가 내달 개회하는 정기국회와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시즌2 양상으로 가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도 이 때문이다. 국회 정치개혁특위 활동기한이 8월말인데도, 선거제 개편안을 놓고 한국당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 현 상황을 우려한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휴가에서) 복귀하면 집중적으로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말했다.

86세대의 대표격인 이 원내대표는 최근 거론되는 ‘세대교체론’에 대해선 “본격적인 시험대에 들었다”며 “잘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잘못했단 평가가 있을 때 미련없이 자리를 후배들에게 내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