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형주가 ‘어 뉴 로드’로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디지엔콤 제공

팝페라 테너 임형주가 광복절에 맞춰 소집해제 후 첫 디지털 싱글을 선보인다.

임형주(로마시립예술대학 성악과 석좌교수)는 오는 15일 광복절에 맞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하고자 만든 자신의 여덟 번째 디지털 싱글 '어 뉴 로드(A New Road) - 새로운 길'을 발매하며 소집해제 후 오랜만에 팬들 곁을 찾는다.

이번 앨범에는 안익태 선생이 작곡한 오늘날의 애국가에 앞서 임시정부 시절 수많은 국민들에 의해 불렸던 스코틀랜드 민요 ‘올드 랭 사인(Auld Lang Syne) - 작별’을 바탕으로 한 ‘독립군 애국가’를 비롯해 임형주가 지난 2015년 MBC 음악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열창해 화제를 모았던 한국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 선생의 ‘사의 찬미’가 타이틀곡으로 수록된다.

그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중가요의 효시로 불리는 ‘희망가’가 담겨져 있다. 이렇듯 3곡의 노래가 임형주의 티없이 맑고 서정적인 목소리와 깊은 음악성으로 새롭게 탄생됐다.

일제강점기 시절 광복의 열망을 품고 살아갔던 우리 민족의 애환을 달래주던 뜻깊은 역사적인 노래들로 이번 앨범을 구성한 임형주는 이를 통해 자신의 오랜 팬들은 물론 여러 국민들에게 3.1운동 및 임정수립 100주년의 정신을 되새기게 해줄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임형주와 20년이 넘는 오랜기간 호흡을 맞춰온 이상훈 음악감독, 김대성 톤스튜디오 대표 엔지니어, 코리안 내셔널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참여해 완성도를 더욱 높였다.

임형주는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10년 전이었던 지난 2009년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90주년 기념 특별독창회를 개최했었는데, 벌써 10여년의 세월이 흘러 100주년을 맞이했다는 사실이 반가우면서도 다소 실감이 나지 않는다"는 특별한 소감을 전했다.

특히 '사의 찬미'에 대해 임형주는 "지난 2015년 ‘복면가왕’ 출연 이후 당시 이 노래를 앨범에 수록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했었는데 죄송하게도 나는 그때부터 임시정부 100주년에 맞춰 발매할 계획을 갖고 있었기에 팬들의 요청을 선뜻 들어드릴 수 없는 상황이라 죄송한 마음이 매우 컸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선보이게 돼 무척 홀가분하고 기쁘다"고 밝혔다.

또한 임형주는 "일제강점기 당시 우리 민족의 애환과 역사가 담겨져 있는 곡들이니 부디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며 이번 앨범에 애정을 드러냈다.

이번 새 디지털 싱글 앨범 ‘어 뉴 로드 - 새로운 길’는 오는 15일 유니버설 뮤직 레이블을 통해 국내외 음원사이트들에 전격 발매된다.

임형주는 15일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거행될 제74주년 광복절 정부경축식에 공식 초청돼 ‘광복환상곡’을 열창할 예정이다. 이는 지상파 3사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된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