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언 논란에 “사실이거나 정당한 비평 한 것”
일본 화장품 회사 DHC의 자회사 DHC테레비(텔레비전)가 진행하는 '도라노몬 뉴스' 출연진들이 프로그램 진행 도중 ‘혐한’ 발언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최근 잇단 ‘혐한 방송’ 논란의 진원지인 DHC테레비(텔레비전)가 “한국DHC에 대한 불매운동은 상식 밖의 언론 봉쇄”라며 국내 불매운동을 비난하고 나섰다. 한국DHC가 DHC테레비와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우려를 낳고 있는 한일관계 관련 언급을 사실상 계속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국내 불매운동의 타깃이 된 한국DHC 측이 적극 사과에 나서고 DHC테레비 논란의 여지가 있는 방송 자제를 요청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가 채 되지 않은 시점에 내 놓은 입장이다.

DHC테레비는 14일 자사 홈페이지에 ‘한국언론의 DHC 관련 보도’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게시, 최근 국내 언론이 DHC테레비의 ‘혐한’ 및 역사왜곡 여론 조성을 지적하고 나선 것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최근 일본의 일부 극우성향 인사들은 DHC테레비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인이 한글을 만들었다" "독도를 한국이 멋대로 점유했다" 등의 망언을 일삼아 한일 관계가 더욱 악화되는 단초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DHC테레비는 “당사로서는 프로그램 내의 한일관계에 관한 언급은 사실에 근거한 것이거나 정당한 비평”이라며 “언론의 자유 범위 내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DHC 테레비는 14일 자신들의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한국DHC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불매운동이 상식 밖의 행위라고 비판했다. DHC 테레비 홈페이지 캡처.

특히 국내 소비자를 중심으로 한국DHC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것에 대해서는 자신들의 정당한 언론 활동을 탄압하는 상식 밖의 행위라며 비난했다. DHC테레비는 “한국DHC가 제공하는 상품이나 서비스는 DHC테레비와는 아무런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으며 “그런 상식을 넘어선 불매운동이 전개되는 것은 언론봉쇄가 아닌가 하는 두려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압력에 굴하는 일 없이, 자유로운 언론의 공간을 만들어 지켜가고자 한다”고 강조해 현재의 논조를 사실상 그대로 유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한국DHC 측은 한층 더 난처한 상황이 됐다. 한국DHC는 전날인 13일 “금번 ‘DHC테레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 드린다”며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 DHC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DHC테레비와는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문제에 대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발혔다. 특히 한국DHC는 “(DHC테레비 측에)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는데,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는 사실이 하루 만에 확인된 셈이다.

조원일 기자 callme11@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